행정/의회
‘포천시민을 살려주세요’ 청와대 앞 1인시위
포천시의회,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6/14 [05: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의회(의장 정종근)12일 포천시 사격장 등 군사시설 피해보상 촉구를 요구하며 관내 미군사격장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분진, 오발로 인한 주민피해를 해결하기 위해 청와대 앞을 찾아 1인 시위에 나섰다.

 

▲     ©포천플러스

 

30도가 웃도는 무더위에도 의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한목소리로 사격장 등 군사시설 피해보상 촉구를 외치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포천 시민을 살려주세요의 글귀가 적힌 팻말을 들고 시위를 진행했다.

 

지난 반세기 동안 승진사격장 등 포천시 관내 8개소의 사격장 및 군사시설 등으로 인한 포천 지역 개발과 주민의 재산권 행사에 지장을 초래하는 등 60여 년 동안 막대한 피해를 받아왔다. 이에 따라 포천시의회는 20151사격장등군사시설피해보상촉구특별위원회(위원장 윤충식)’를 구성하여 그동안 피해현황 파악 및 피해 보상을 촉구하기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

 

▲     © 포천플러스

정종근 의장은 포천시의회는 앞으로도 사격장 안전대책과 보상 촉구 등 주민의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국가균형발전과 안보의 미명하에 수십 년간 억제돼온 개발과 주변 사격장과 훈련장에서의 지속적인 민가 폭탄 오발사고로 인한 피해 보상을 촉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의선 기자.

 

 

 

.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보건소, 평강식물원 나들이 행사진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