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포천시, 고속도로 주변 난개발 방지 및 활성화 방안 수립용역 착수 보고회 개최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2/22 [06: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지난 20일 고속도로 주변 난개발 방지 및 활성화 방안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지난 6월에 개통한 세종-포천 고속도로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건설계획에따라 도시 및 비도시지역의 난개발이 예상되는 지역을 분석해 관리방안을 수립하고, 개발 여건이 변화됨에 따라 계획적으로 개발하기 위함이다.

 

용역착수보고회는 민천식 부시장 주재로 포천시의회 의원, 외부전무가, 경기도 도시주택과, 안전건설국장, 도시과장, 관련부서 팀장 등 30명이 참석했다.

 

민천식 포천시 부시장은 고속도로의 개통은 시가 접경지역과 경기북부의 열악한 환경에서 벗어나 한 단계 더 발전해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이 되며, 명품도시로 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발전과 함께 난개발을 방지해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시는 앞으로 이번 용역을 통해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개발로 시민이 살기 좋은 도시로 변모하기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스마트축산 활성화를 위한 정보통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