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스포츠
포천, 양주 꺾고 ‘경기도체육대회’ 축구 우승
박준혁 승부차기 선방 맹활약…3년 만에 우승 탈환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5/01 [07: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천시민축구단이 포천시를 대표로 출전한 64회 경기도체육대회남자 일반부(2) 축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포천은 28일 용문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양주시민축구단(양주시)를 상대로 승부차기 끝에 박준혁의 선방에 힘입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우승으로 포천은 지난 2015(61) 우승에 이어 3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양주와는 경기도체육대회에서 4년 연속 만났다. 지난 2015년 결승전에서는 우승을 차지했지만, 2016년 포천에서 열린 홈에서 양주에 져 준우승에 머물렀고, 2017년 화성에서는 1차전에서 패했다.

 

이날 승부는 포천의 자존심이 걸린 경기였다. K3리그 절대강자인 포천이 경기도체육대회에서 유독 양주에 약한 모습을 보이며, 징크스에 허덕였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축구팬들은 포천의 승리를 예상됐지만, 경기는 징크스 때문인지 잘 풀리지 않았다. 전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포천은 연장전반 3분 상대팀 자책골에 힘입어 승기를 잡는 듯 했지만 5분 뒤 윤철현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연장전도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포천의 선축으로 시작되었고, 포천은 4명의 선수가 침착하게 성공시켰으며, 포천의 수문장 박준혁은 양주의 1번과 2번의 슈팅을 멋지게 선방했다. 결국 승부차기는 포천의 4-1 승리로 마무리되었다.

 

이날 승리로 포천은 경기도체육대회 양주 징크스에서 벗어났다. 포천은 8강에서 홈 팀인 양평FC를 상대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예선과 준결승에서는 동두천시와 의왕시를 각각 4-0, 4-1로 꺾었다.

 

한편 포천은 오는 512일 포천종합운동장에서 이천시민축구단을 상대로 ‘2018 K3리그 어드밴스’ 5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2018년 제3회 청소년어울림마당과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