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포천시,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 실시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을 잡아라~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5/23 [12: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는 응급상황 발생 시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법정의무 대상자, 일반인 등 231명 대상으로 ‘생명을 살리는 4분의 기적’ 구조 및 응급처치교육(심폐소생술)을 17일부터 23일까지 근로자 복지회관에서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마네킹을 활용한 자동제세동사용방법과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전반에 대한 이론 및 개별실습으로 이뤄졌다.

 

정지 발생 시점은 예측하기 매우 어려워 심장마비, 사고 등으로 심장과 폐의 활동이 정지되었을 흉부압박과 인공호흡으로 심장기능을 회복시키는 신속한 응급처치가 매우 중요하며 심정지 발생 후 4분이 지나면 치명적인 뇌손상이 발생해 생존 가능성이 낮아지게 되므로 응급상황 발생 시 최초 발견자의 신속한 심폐소생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응급처치란 사고현장에서 즉시 취하는 조치로 119 신고 후 구조요원이 도착 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바로 심폐소생술과 자동제세동기를 활용한 응급조치를 취할 경우 뇌의 손상을 지연시키고 심장마비로부터 회복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해 사고자의 생존율이 높아진다.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적극 대처하고자 이번 교육 참석자들은 진지하게 임했고, 실습 마네킹으로 배운 것을 직접 연습해 보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김인숙 보건위생과장은 “심폐소생술은 응급 상황 시 바로 대처할 수 있도록 반복 교육이필요하고 사고 현장에서 초기발견자가 구급요원이 도착할 때까지 골든타임 4분을 놓치지 않게 신속한 처치가 가장 중요한 만큼 지속적인 교육으로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2018년 제3회 청소년어울림마당과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