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소방
포천소방서, 신임 구급대원 첫 근무날 사람의 생명 살려
화제의 주인공 소방사 최영지 대원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24 [05: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소방서  좌측부터  박영현 대원,     이호범 대원,  최영지 대원,  신세권 대원   ©포천플러스

포천소방서(서장 박용호)에서 신임 구급대원이 첫 근무날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살려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77일자로 임용된 소방사 최영지 대원이다.

 

포천소방서는 지난 721시경 신읍동의 한 식당에서 식사도중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최영지 대원은 환자의 의식·호흡·맥박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즉시 AED(자동제세동기) 적용 및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5분가량 심폐소생술 실시와 2번의 전기충격을 실시하였을 때 환자의 심장과 호흡이 회복되고 5분에 1번씩 환자상태를 모니터링 및 활력징후를 확인하며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날 출동대원은 최영지 대원과 박영현 대원, 이호범 대원, 신세권 대원 총 4명이다.

 

신임 구급대원 최영지 대원은 병원에서의 경험과 소방학교에서의 교육을 바탕으로 심폐소생술을 현장에 적용하여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게 되어 너무나 감격스럽고 보람차다신속한 출동과 전문적인 응급처치로 더욱 더 많은 생명을 살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농업기술센터, e-비즈니스 소득창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