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천시, 주한 태국대사와 함께 태국군 참전기념비 환경정화 활동 펼쳐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31 [03: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주한 태국대사관은 지난 28일 포천시 영북면 소재 태국군 참전기념비의 환경정비 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는 새로 부임한 주한 태국대사 씽통 라피쎗판과우리나라 거주 태국인 100여명을 비롯해 포천시 직원이 함께 태국군 참전 기념비 내 환경정비(휴지줍기, 오물수거), 조경 및 전정작업, 기념비 물청소 등을 실시했다.

 

씽통 라피쎗판 태국대사는 “6·25 전쟁 당시 참전해 숭고한 목숨을 바친 태국군을 위로하고 이 곳을 찾는 태국인 및 조문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태국인들과 함께 자발적으로 환경정비 활동을 하게 되었다태국군 참전을 통해 맺어진 태국과 대한민국의 오랜 우정이 더욱 돈독하게 지속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포천시 관계자는 태국군 참전기념비 관리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태국대사관 및 국방부와 긴밀히 협조하겠으며, 태국 방콕시 방켄구와의 우호협력을 통해 행정·교육·경제 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등 상호발전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태국군 참전 기념비는 태국군의 6·25전쟁 참전을 기념하고, 전쟁 중 희생된 1296명의 장병들을 기리기 위해 1974101일 국방부가 태국군의 마지막 주둔지였던 포천시 영북면 문암리에 세워졌으며 포천시를 찾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는 대표적인 현충시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태국군 참전 기념비의 오른쪽에는 1994년 대한민국을 공식 방문한 추안 릭파이 태국 수상이 국왕 즉위 50주년을 기념해 태국의 전통 양식에 따라 불상을 모신 태국식 불교사원이 조성되어 6·25전쟁에서 자유와 평화를 위해 꽃다운 목숨을 바친 태국 장병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농업기술센터, e-비즈니스 소득창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