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박윤국 포천시장, 연이은 폭염에 축산농가 현장방문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예방책 마련 강구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8/09 [09: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박윤국 포천시장은 지난7일 관내 폭염 피해를 입은 축산농가를 격려하고 애로사항 등 의견을 수렴하고자 현장을 방문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전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연일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시장은 폭염으로 피해를 입은 영북면(산란계 농가)과 영중면(돼지 농가)를 잇달아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는 등 폭염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박 시장은 폭염으로 인한 가축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지붕 물뿌리기,송풍기를 이용한 공기순환, 가축면역력 증진을 위한 비타민 제제 투여 등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폭염피해 예방을 당부드린다폭염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피해가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서별 유기적 협력과효율적인 선제 대응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

 

현재 시에서는 폭염 피해 예방 및 대책 마련을 위해 폭염대책반을구성해 매일 20시까지 운영 중이며 폭염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운영할 방침이다. 또한 폭염 피해 예방 리플릿을 축산 농가에 사전 배부하고 소방서와협조해 관내 축산 농가에 살수차 지원은 물론 폭염으로 인한 폐사축 처리 후 농가 주변 소독을 실시하는 등 축산 농가의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다하고 있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께 나누는 행복, 2018 포천시 작은결혼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