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천시, 남북경협 거점도시 도약을 위한 특강 개최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18 [04:4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지난16일 시청 대강당에서 개성공단 실무를 직접 담당했던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 이사장을 초빙해 남북경협 거점도시 도약을 위한 특강을 개최했다.

▲     © 포천플러스

이날 특강은 시 공무원 200여명을 대상으로 개성공단과 한반도 평화, 남북경협에 대한 이해를 주제로 진행됐다.

 

김 이사장은 지난 427일 개최된 제1차 남북정상회담의 슬로건이 평화, 새로운 시작이었고 918일부터 3일 동안 진행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슬로건은 평화, 새로운 미래라며 이는 남과 북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자는 의미라고 설명하며 특강을 시작했다.

 

그는 90분 동안 진행된 이번 특강에서 남북이 분단된 한반도에서 개성공단이 갖는 의미와 현재 전면 가동중단 상태인 공단의 재가동 전망 등을 생생히 들려줬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에서 일했던 북한 노동자들이 한 달에 얼마를 받았는지 아느냐?“면서 ”2004년 기준 한 달에 한화 63천 원이었고 2014년에도 127달러 한화로 14만 원이었다고 강조하며 일각에서 제기하는 북측에 대한 퍼주기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개성공단은 남북경협의 상징이자 현재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저성장의 돌파구라고 밝히며, “중국이 한국 기업과 제품을 맹렬히 추격하고 있고 일부 분야에서는 앞서고 있는 현 상황에서 중국에 비교우위를 확보하고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개성공단으로 대변되는 남북경협이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에 대해 잘 모르는 북맹이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남과 북이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가 존중하는 작은 시작이 평화통일의 첫 걸음이다. 민선7기 포천시의 비전인 평화시대 남북경협 거점도시 포천의 도약을 응원하며 열강을 마쳤다.

 

김 이사장은 정치학 박사에 세종연구소 객원연구위원과 참여정부 행정관을 역임하고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 기업지원부장을 지낸 개성공단 전문가이다.

서성민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여성농업인연합회, 사랑의 김장봉사 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