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제7회 두 바퀴로 가는 세상
장애인 권익옹호를 위한 도보행진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22 [04: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 420장애인권익옹호연대는 지난 18일 소흘읍에서 포천시청까지 약11.5를 도보행진하는 7회 두 바퀴로 가는 세상행사를 추진했다.

▲     © 포천플러스

포천나눔의집 장애인자립생활센터, 포천장애인자립생활센터, )새누리장애인부모연대 포천시지부 등 8개 단체가 주축이 된 포천시 420장애인권익옹호연대는 도보행진을 하며 장애인 이동권 보장, 활동지원권리 보장, 자립생활 지원 등을 요구했다.

 

이 날 발대식에는 포천시의회 조용춘 의장 및 의원, 경기도의회 이원웅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철휘 포천가평지역위원장 등이 참석하였으며, 이날 행사에서 조병식 소흘읍장은 휠체어는 두 바퀴 만으로 가는 것이 아닌 네 바퀴로 가는 것! 큰 두 바퀴는 스스로 일어나겠다는 장애인의 자립에 대한 의지의 바퀴이며, 앞의 작은 두 바퀴는 큰 두 바퀴를 도와 휠체어가 중심을 잡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우미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포천시가 장애인이 중심을 잡아 스스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작은 두 바퀴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도보행진을 하기에 다소 쌀쌀한 날씨였지만, 휠체어를 타고 혹은 장애인활동보조인의 도움을 받으면서 200여명의 참석자는 서로 격려하며 무사히 완주를 하여 포천시에 6대 요구안을 전달했다.

▲     © 포천플러스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로타리클럽 ‘러브하우스 4호 기공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