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미담>헌혈을 통해 사랑과 나눔의 가치를 느낍니다.
6군단 청명대대 준위 김동균, 대위 배상영 헌혈 유공명예장 및 은장 수상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18 [10:3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군 입대 후 꾸준한 헌혈로 사랑과 나눔의 가치를 실현해온 현역군인들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육군 제 6군단 청명대대에서 근무하는 김동균 준위와 배상영 대위이다.

 

청명대대에서 근무 중인 김준위는 1996년 동생의 갑작스런 교통사로로 인해 혈액 부족의 심각성을 인식하게 되었고, 현재까지 23년 동안 총 118(47.200ml)의 헌혈을 실시하여 올해 8월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유공명예장을 수여 받았으며, 부대에서 함께 근무하는 배대위 또한 2011년부터 남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던 중 우연히 대학교에 설치된 헌혈의 집 방문을 통해 현재까지 총 31(12,400ml)의 헌혈을 실시하여 올해 3월 헌혈 유공장 은장을 수여 받았다.

 

김준위와 배대위는 평소 바쁜 부대업무 속에서도 꾸준한 운동을 통해 체력을 키워 헌혈을 지속해 왔으며, 부대원들에게도 작은 정성으로 큰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헌혈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등 부대의 헌혈 전도사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들은 10월초 부대 간부 및 용사들과 함께 단결활동 간 단체 헌혈도 계획하고 있다.

김준위는 나의 작은 정성이 타인에게는 큰 힘이 된다는 것을 헌혈을 통해 알았다, “앞으로도 꾸준한 체력관리를 통해 생명 나눔에 동참하겠다는 소감을 밝혔으며, 헌혈 뿐만 아니라 봉사동아리 활동을 병행 중인 배대위 또한 많은 사람들이 헌혈의 소중함을 인식하고 적극 동참 할 수 있도록 헌혈 전도사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식품제조업협의회, 아프리카돼지열병
광고
많이 본 뉴스